•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9일 국토보유세 공약과 관련해 “국민들이 반대하면 안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방송된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이 부분에 대해서 불신들이 많고 오해가 많기 때문에 국민의 동의를 얻는 전제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90% 이상 국민은 내는 거보다 받는 게 많기 때문에 사실은 세금정책이기보다는 분배정책에 가깝다”면서 “국민들이 이 문제를 이해하면 동의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국토보유세는 토지를 가진 사람이 토지 가격의 일정 비율을 세금으로 내도록 하는 제도다. 공유자산으로 볼 수 있는 토지에 일괄적으로 세금을 매기겠다는 구상이다.

그동안 이 후보는 전 국민에게 지급할 기본소득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국토보유세를 도입해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내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9 21:42:59 수정시간 : 2021/11/29 21:4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