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남북한 현안 논의 가능성을 언급했다.

김 부부장은 25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개인적 견해를 전제로 "의의 있는 종전이 때를 잃지 않고 선언되는 것은 물론 북남공동연락사무소의 재설치, 북남수뇌상봉(정상회담)과 같은 관계 개선의 여러 문제들도 건설적인 논의를 거쳐 빠른 시일 내에 해결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전날 담화 발표 이후 남한 정치권을 주시한 결과 "경색된 북남 관계를 하루 빨리 회복하고 평화적 안정을 이룩하려는 남조선(남한) 각계의 분위기는 막을 수 없을 정도로 강렬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우리 역시 그같은 바람은 다르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 부부장은 그러나 "공정성과 서로에 대한 존중의 자세가 유지될 때 비로소 원활한 소통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며 회담의 전제조건을 언급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5 22:19:39 수정시간 : 2021/09/25 22: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