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가 첫승을 거뒀다.

25일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전남 경선에서 득표율 47.1%(3만3848표)로 1위를 차지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0.2%포인트 적은 46.9%(3만3726표)로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추미애(4.3%), 김두관(0.9%), 박용진(0.6%) 후보 순이었다.

이낙연 전 대표가 지역 순회 경선에서 선두를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1~4차 경선에서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내리 과반 압승을 거둔 바 있다. 이에 누적 득표율에서 이 지사가 52.9%로 과반을 유지하고 있다.

한편, 이날 광주·전남 경선은 전체 선거인단 12만7823명 중 7만1835명이 참여하면서 56.20%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5 18:56:53 수정시간 : 2021/09/25 18:56: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