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장지구 의혹을 일축하며 '1원도 받은 일이 없다'고 말한 데 대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이런 논리라면 박근혜 전 대통령도 통장에 1원도 입금받은 일이 없다"고 반박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지사 통장에 1원이 입금됐는지가 중요한 게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제가 탄핵이 정당했다고 받아들였던 이유는 앞으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인사들에게도 더 엄격해진 잣대가 적용되길 기대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광주시 남구 미혼모시설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담당 직원들과 도시공사, 관련 공무원한테 이건 반드시 나중에 특수부 수사를 받게 될 사안이니 일체 의심 받지 않도록 행동해야 하고, 철저하게 공정하게 해야 된다고 누차 지시했던 사안"이라며 "저는 1원도 받은 일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안에 대해 "토건 비리,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언급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8 21:10:24 수정시간 : 2021/09/18 21: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