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0일 대권 도전을 공식화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랜 고심 끝에 결심했다”며 “오는 23일 오후 2시 유튜브 ‘추미애TV’에서 뵙겠다”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사람이 높은 세상’을 향한 깃발을 높게 들기로 했다”며 “사람을 높이는 나라는 주권재민의 헌법정신을 구현하며, 선진강국의 진입로에서 무엇보다 국민의 품격을 높이는 나라”라며 자신의 대권 비전을 설명했다.

그는 “출마선언식은 비대면 온택트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라면서 “제가 개혁의 저항에 맞서 외롭게 고군분투하던 시절, 국민 여러분께서 힘내라며 만들어주신 구독자 21만의 ‘추미애TV’를 통해 생방송으로 만나 뵙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별도의 내빈도 없고, 축사도 없다”면서 “오직 저의 열정과 비전에 국민의 목소리만 담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20 10:42:04 수정시간 : 2021/06/20 10:42:0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