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권 도전 행보를 도울 계획이 없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채널A에 따르면 김 전 위원장은 "100% 확신할 수 있는 대통령 후보자가 있으면 전적으로 도우려고 생각도 했으나 그런 인물이 별로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전 총장에 대한 얘기인가'라는 질문에는 "맞다"고 답했다.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 당 대표에 출마한 이준석 후보의 돌풍에 대해선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대표가 되는 건 틀림없다고 본다"며 "(이 후보가) 당을 잘 추스르면 대선에서 긍정적인 효과가 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03 17:43:38 수정시간 : 2021/06/03 17:43:3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