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나경원(오른쪽부터), 김은혜, 홍문표, 주호영, 윤영석, 김웅, 조경태, 이준석 후보와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이 25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에서 열린 '제1차 전당대회 비전발표회-당 대표 및 청년최고위원 후보자'에서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국민의힘 6·11 전당대회에 출마한 당권 주자들이 25일 일제히 정권교체와 당 변화 적임자로 자신을 내세우며 지지를 호소했다. 중진 의원들은 '경륜'을 강조했으며, 신진 후보들은 '변화'를 내세웠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후보자들은 이날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첫 비전발표회에서 주어진 5분동안 자신의 강점을 어필했다.

5선인 주호영 의원이 미리 추첨한 순서에 따라 가장 먼저 발표에 나섰다.

주 의원은 "자신이 관여한 선거에서 패배한 적이 없다"며 "복잡한 야권 통합·후보 단일화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려면, 풍부한 경험을 가진 진정한 프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중요한 것은 경륜과 패기의 조화"라며 "대선 승리로 정권교체를 이룰 당대표는 주호영"이라고 강조했다.

4선 홍문표 의원은 "비닐우산으로서 엄청난 폭풍을 막을 수는 없다"면서 "실용적인 개혁을 통해 준비된 당 대표가 필요한 만큼 경륜, 경험, 체험을 통해 새로운 정당의 면모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남 양산 출신의 3선 윤영석 의원은 "칼바람이 몰아치는 친문(친문재인)·친노(친노무현)의 본거지 경남 양산에서 당당하게 당선했다"며 "민주당 100명이 나와도 무섭지 않다는 기백과 용기로 의정 활동을 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어려운 가정환경을 극복한 자신의 과거를 소개하면서 "이런 경험이 국민의힘을 새로운 정당으로 만들고,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한 발짝이라도 진전시키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5선의 조경태 의원은 "지피지기면 위태롭지 않다"며 "문재인 일파의 술수를 잘 읽는 조경태가 필요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조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 운동에 앞장서겠다는 공약도 내놨다.

검사 출신 초선 당권주자인 김웅 의원은 "수사권 조정이라는 희대의 사기극을 두고 볼 수 없어 조국 민정수석과 싸우고 (검찰에서) 나왔다"며 "문재인 일당과 민주당에 대해서 누구보다 잘 안다. 직접 싸워봤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중도로 나아가서 국민에게 일자리, 먹거리, 잠자리를 해결해줘야 한다. 그것이 대선승리 공식이자, 정치를 하는 목적"이라며 "노동자가 한 명이라도 덜 죽게 하기 위해, 차별과 소외를 시정하고 청년에게 미래를 주기 위해 정치를 한다"고 강조했다.

30대인 '0선'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더이상 줄 세우기, 계파정치가 있어서는 안 된다. 젊은 세대가 극혐한다"며 "혹시라도 전당대회 당선 후 당직을 약속한 분이 있다면 즉각 사퇴하라"고 말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내가 제시하는 미래가 대한민국 젊은 세대가 가장 바라는 미래고, 민주당이 가장 두려워할 변화"라며 "이런 변화를 만들겠다"고 역설했다.

초선인 김은혜 의원은 "당내 주자 경쟁력을 올려주고 외부 주자가 우리 당에 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그러려면 당의 얼굴이 새로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4선 나경원 전 의원은 마지막 발표자로 나서 "이번 슬로건은 용광로 정당"이라며 "모든 대선주자를 민심의 용광로에 녹여내고 젊은 후보들의 패기와 아이디어를 다 담아내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25 14:55:45 수정시간 : 2021/05/25 14:55:4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