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세훈 서울시장이 17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약사회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은 재선을 전제로 “후보 시절 분명히 제시했던 것처럼 연간 4만8000가구씩 공급해서 임기 중 5년을 상정해 2025년까지 24만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17일 취임 한달을 맞아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서울에 489개 재건축·재개발 단지가 있으며 이 중 90% 이상인 443개 단지에서 계획이 예정대로 순항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시장이 후보 시절 제시한 '스피드 주택공급' 공약을 원칙대로 이어가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오 시장은 “대형 단지들 위주로 가격이 뛰고 있다”며 “바람직한 현상은 아니지만, 그래서 토지거래허가구역을 지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토지거래허가구역 제도와 관련한 약점을 보완하겠다는 뜻을 강조했다.

오 시장은 “토지거래허가구역 제도와 함께 시장 교란에 가까운 행위들이 예상된다”라며 “추가 규제책도 국토부와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다 밝힐 수는 없지만, 조만간 국토교통부와 협의가 끝나는 대로 거래나 가격 등에 대해서는 좀 더 강력한 규제 의지를 국토부와 함께 내놓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오 시장은 “재개발 활성화 대안을 모색하고 일주일이나 열흘 내에 정리될 것”이라면서 규제 완화를 예고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7 17:32:36 수정시간 : 2021/05/17 17:32:3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