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오영환, 이소영, 장경태, 장철민 등 초선 의원들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2030의원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20∼30대 초선 의원들은 11일 중앙위원회가 아닌 전당대회에서의 최고위원 선출을 요구했다.

오영환·이소영·전용기·장경태·장철민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5월2일 전당대회에서 권리당원 전체 투표를 통한 최고위원 선출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우리 당은 민주적 토론과 통렬한 반성 없이 재·보궐선거 후보를 냈다”면서 “민주적 절차와 원칙을 상황 논리에 따라 훼손하는 일이 당에 더 큰 어려움이 될 수 있음을 민심의 심판을 통해 깨달았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지난 9일에도 4·7 재보선 참패의 원인 중 하나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등을 거론하는 입장문을 내놓은 바 있다.

이에 대한 당내 강성 친문(친문재인)계의 비판에 대해 이들은 “비난과 논란을 예상했음에도 반성문을 발표한 이유는 당내에 다양한 성찰과 비전 제시가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당내 특정인이나 특정 세력의 책임을 더 크게 거론하며 정치적 이익을 얻으려는 행태는 당내 분열을 조장하는 구태”라면서 “결코 친문과 비문을 나눠 책임을 묻지 말아 달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1 14:48:58 수정시간 : 2021/04/11 14:48:5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