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문재인 대통령 SNS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미얀마 군과 경찰의 폭력적인 진압을 규탄하며,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을 비롯해 구금된 인사들의 즉각 석방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미얀마 국민들에 대한 폭력은 즉각 중단돼야 하며 더 이상 인명의 희생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민주주의와 평화가 하루 속히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같은 내용의 메시지를 영어로도 올렸으며 해시태그로 ‘#JusticeForMyanmar’, ‘#StandWithMyanmar’를 적었다.

한편, 미얀마 군부는 지난달 1일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뒤 이에 반대하는 시위대를 유혈 진압하고 있으며 관련 인사들을 구금한 바 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6 09:18:02 수정시간 : 2021/03/06 09:18:0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