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열린민주당 김진애 서울시장 후보.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열린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인 김진애 의원이 2일 사퇴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이 함께 승리하는 단일화를 성사시키기 위해 국회의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범민주여권의 단일화는 정치게임만 하는 범보수야권의 단일화와 달라야 한다"며 "승리하려면 충실한 단일화 방식이 필요하고, 서울시민이 꼭 투표하러 나오고 싶게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에게 요청한다"며 "의원직 사퇴 결단이 헛되지 않도록, 부디 공정한 단일화 방안으로 합의되는 리더십을 발휘해 달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사퇴 완료 시점에 대해 "이번 주말까지 마무리될 것"이라고 했다.

열린민주당 비례대표인 김 의원이 사퇴하면 다음 순번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의원직을 승계한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2 11:47:56 수정시간 : 2021/03/02 11:47:5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