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문재인 대통령 영상메시지 캡처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가장 경사스러운 명절임에도 섭섭한 설날이 됐다"며 설 명절 고향을 방문하지 못한 국민들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12일 문 대통령은 설 인사 메시지 영상에서 "새해에는 마스크를 벗어도 되고 장사도 마음껏 할 수 있는 평범한 일상을 되찾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이 모두 건강하시고 복을 많이 받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민족에게 가장 경사스러운 명절임에도 섭섭한 설날이 됐다"며 "지난 추석에 이어 설에도 고향을 방문하지 못하는 국민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12 09:31:09 수정시간 : 2021/02/12 09:31:1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