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서울시장 야권 후보) 단일화만이 선거의 유일한 이슈가 되고 모든 것이 단일화라는 블랙홀에 빨려 들어가선 안 된다. 잘못하면 왜 이번에 보궐선거를 하게 됐느냐는 이유는 사라지고, 보궐선거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대명제 역시 뒷전으로 밀려날 수 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국민의힘에 단일화 실무협상 착수를 강하게 촉구했다.

이어 안 대표는 "단일화가 야권의 핵심 화제에는 계속 올라오는데 아무런 진전이 없으면 국민의 피로감과 식상함도 심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안 대표는 "단일화 방식에 대한 합의를 마쳐 놓으면 양당 후보가 선출되는 즉시 단일화 과정에 돌입할 수 있다"며 "경선 진행에 아무런 지장도 없는데 1, 2월을 그냥 보내며 굳이 3월에 부랴부랴 협상할 이유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실무협상을 시작하자는 제안에 대해서는 충분히 설명했으니 앞으로는 이와 관련한 말씀은 드리지 않겠다"고 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8 11:56:38 수정시간 : 2021/01/28 11:56:3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