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18일 서울시장 출마 권유를 거절했다고 밝혔다.

김 전 부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번에 서울시장 출마 권유와 요청을 여러 곳, 여러 갈래로부터 받았다"며 "언론에 보도되기 훨씬 전 이미 거절의 의사를 분명히 전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총선 때보다 강한 요청들이어서 그만큼 고민도 컸다"고도 했다.

김 전 부총리는 "여러 분이 어느 당, 경선에서의 승리, 중도 확장성 등을 얘기했지만 제 고민은 다른 데에 있었다"며 "부동산, 방역 등 시민의 삶과 서울시 살림살이에 대한 대안과 역량을 갖추고 있는지였고, 여전히 부족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치가 언제까지 이기기 위한 경쟁에 매몰돼 싸워야 하는지"라면서 "한두 명 정도의 새 피 수혈이 아니라, 세력 교체에 준하는 정도의 변화가 있어야 정치가 변화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그는 "우리 정치에 이기기 위한 경쟁이 아닌, 새로운 판을 짜는 경장(更張)이 필요하다"면서 "부족한 제게 과분한 제안과 요청을 해주고, 관심을 보여줘 감사하다. 앞으로도 사회변화의 기여를 위해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8 20:15:56 수정시간 : 2021/01/18 20:15:5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