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고객의 금융 행동 정보는 물론 고객 라이프 스타일까지 반영해 고객별 맞춤형 금융 서비스를 제안하는 시스템이 나온다.

SK㈜ C&C는 17일, 신한은행 '더 넥스트(The NEXT) 마케팅 시스템' 구축 프로젝트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신한은행의 미래형 디지털뱅킹 시스템인 '더 넥스트(The NEXT)'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영업점, 신한 쏠(SOL) 앱, 고객센터 등 모든 고객 접점에서 △고객 실적 및 접촉 △고객 관계 △거래 형태 △여신·수신·투자·보험 등 각종 계약 정보 △금융 혜택 정보 등을 하나로 모은 고객 통합 프로파일에 기초한 고객 중심의 심리스(Seamless) 마케팅을 지원한다.

SK㈜ C&C는 먼저 고객의 금융 니즈를 사전에 찾아내는 ‘초개인화(Hyper-Personalization) 금융 서비스’ 구현을 뒷받침하는 ‘고객데이터 및 경험 플랫폼’을 구축한다.

고객 인적정보·거래정보와 같은 정형 데이터와 결합해 고객의 음성, 텍스트, 로그 등 비정형 데이터를 수집 및 분석한다.

이를 통해 고객이 인터넷뱅킹, 쏠(SOL) 앱, 영업점, 폰뱅킹, 톡상담 등 22개 은행 채널 어디를 접속하든 기존 거래 및 상담 내용이 끊김없이 바로 연결돼 진행될 수 있도록 한다.

고객의 상담 이력, 거래 내역, 상품 보유 현황, 금융 선호도 등을 분석해 고객 니즈에 맞는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자동 추천한다.

신속한 고객 중심 의사결정을 위한 ‘디지털 통합 마케팅 시스템’도 구축한다.

마케팅 캠페인 대상 고객 정의부터 캠페인 실행에 따른 고객 반응 및 행태 변화를 실시간으로 탐지해 관심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실시간 마케팅을 지원한다.

고객 맞춤형 오퍼(제안)를 위한 금융 콘텐츠 뱅크와의 연동 프로세스도 마련해 고객의 금융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마케팅 캠페인 통합 관리를 위한 대시보드도 제공해, 채널별 실시간 캠페인 진행 현황과 관심 고객 변화 추이, 상담 내용 등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 및 분석을 지원한다.

은행원을 위한 마케팅 포털 및 지능형 상담 내비게이션도 제공한다.

SK㈜ C&C는 이외에도 채널 통합 상품 판매시스템, 콘텐츠 뱅크 시스템, 리워드 시스템 등 금융 마케팅 기반 시스템도 구축한다.

SK㈜ C&C 박제두 금융Digital1그룹장은 “더 넥스트 마케팅 시스템을 통해 신한은행 고객은 어느 금융 채널을 이용하든 자신에 맞는 최적의 금융 상품을 제안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7 08:45:15 수정시간 : 2021/06/17 08:45:1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