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갤럭시 워치3 티타늄 모델.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가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1'에서 차기 갤럭시워치에 적용될 운영체제(OS)를 선보인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28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이동통신 박람회인 MWC 온라인 행사에서 '갤럭시 생태계/새로운 워치 경험/모바일 보안'을 주제로 세션 발표를 진행한다.

여기서 삼성전자는 올 가을 출시하는 갤럭시워치4에 들어갈 새로운 OS를 공개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MWC 홈페이지 세션 소개 항목에서 "개발자, 소비자에게 새로운 기회를 주는 방식으로 스마트워치를 새롭게 상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5월 구글은 연례 개발자회의에서 구글의 '웨어 OS'와 삼성 타이젠의 장점을 합친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번 협업으로 구글 인기 앱 사용을 비롯해 삼성의 기기 확장성이 커질 전망이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1 14:25:25 수정시간 : 2021/06/11 14:25:2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