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SK하이닉스가 파운드리 생산능력을 확대한다.

13일 SK하이닉스 박정호 대표이사 부회장은 "현재보다 파운드리 생산능력을 2배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날 박 부회장은 정부가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서 발표한 'K-반도체 전략'에 대해 이같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박 부회장은 국내 설비증설, 인수합병(M&A) 등 다양한 전략적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8인치 파운드리 사업에 투자해 국내 팹리스들의 개발과 양산은 물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이어 "글로벌 기업들에게는 모바일, 가전, 차량 등 반도체 제품 공급 범위를 넓힐 수 있다"고 기대효과를 밝혔다.

최근 전세계적으로 비메모리 반도체 공급 부족이 심각해진 상황에서 SK하이닉스가 공급 안정화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최근 SK하이닉스 각자 대표이사에 취임한 박정호 부회장은 2012년 SK텔레콤의 SK하이닉스 인수를 진두지휘한 경영했던 인물이다. 2017년 일본 키옥시아(당시 도시바메모리) 투자, 지난해 인텔 낸드사업 인수계약 등 SK하이닉스의 굵직한 투자에 관여했다.

박 부회장은 지난 4월2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월드IT쇼에서 "파운드리에 더 투자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국내 팹리스들에게 파운드리 세계 1위인 대만 TSMC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해주면, 이들 기업은 여러 기술개발을 해낼 수 있다고 언급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3 15:30:15 수정시간 : 2021/05/13 15:30:1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