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 노트북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가 게이밍에 적합한 디스플레이로 인정받았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삼성전자의 최신 노트북 '갤럭시북 프로'와 '갤럭시북 프로 360'에 들어가는 OLED가 글로벌 인증업체 SGS의 '게이밍 퍼포먼스(Gaming Performance)' 인증을 획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역동적이며 스피디한 액션 게임을 즐길 때 중요한 화질 요소인 이미지 끌림(Blur Length)과 동영상 응답속도(MPRT)에서 각각 1.4mm 이하, 15.4ms(밀리세컨드, 1ms은 1000분의1초) 이하를 기록했다.

동일한 사양을 가진 액정표시장치(LCD) 노트북의 이미지 끌림은 최대 2.1mm, 동영상 응답속도는 26.4ms 수준이다.

또 영상에 선명함과 깊이감을 더하는 요소인 HDR 명암비(High Dynamic Range Contrast)는 100만대1 이상으로 나타났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화면 전환 속도가 빠른 고사양 게임에서는 이미지 끌림이 심할 경우 화질이 떨어지고 이로 인해 소비자들의 몰입감이나 집중도가 떨어지기 쉽다"며 "최신 게임들이 영화 못지않게 화려한 그래픽을 선보이면서 HDR 기능이 중요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OLED는 생생하면서도 선명한 화질로 역동적이고 화려한 고사양 게임을 즐기는 소비자들에게 적합한 디스플레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제품은 '게이밍 퍼포먼스' 인증에 더해 디지털영화협회기준(DCI-P3) 컬러볼륨 120%가 넘는 넓은 색표현력과 0.0005니트(nit) 미만의 완벽한 블랙을 표현하는 화질 우수성을 인정 받아 '시네마틱 익스피리언스(Cinematic Experience)' 인증도 받았다.

최순호 삼성디스플레이 중소형 마케팅팀장(상무)은 "소비자들의 다양한 니즈를 고루 충족시켜줄 수 있는 디스플레이가 바로 OLED"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3 08:38:03 수정시간 : 2021/05/13 08:38:0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