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미국 정부가 삼성전자를 포함한 반도체 기업, 자동차 기업들을 초청해 화상 회의를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블룸버그통신은 10일(현지시간) 바이든 행정부가 이들 기업에 관련 초청장을 보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이는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12일 19개 기업을 불러 반도체 화상회의를 한지 한달여만이다.

특히 이 회의는 한미 정상회담 전날인 오는 20일 예정됐다. 삼성전자가 미국 내 반도체 공장 투자를 이번 회의에 맞춰 발표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온다.

회의는 반도체와 공급망 문제와 관련해 논의하기 위한 것이다.

이날 참석 기업에는 삼성전자 뿐 아니라 인텔, TSMC, 제너럴모터스(GM), 포드, 구글, 아마존 등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1 17:41:25 수정시간 : 2021/05/11 17:41:2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