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보다 3배 빠른 데이터 전송 속도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진화 앞당겨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이노텍은 차세대 와이파이 기술을 적용한 ‘차량용 와이파이6E 모듈’을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차량용 와이파이6E 모듈’은 운행정보, 멀티미디어 콘텐츠 등을 제어하는 인포테인먼트(IVI) 시스템과 내부 스마트 기기 및 외부 공유기를 연결하는 근거리 무선 통신부품이다.

6GHz(기가헤르츠) 고주파 대역을 사용하는 차세대 와이파이6E(6세대 확장) 기술을 적용해 기존 와이파이5보다 3배 가량 빠른 데이터 전송 속도를 자랑한다.

통신칩, RF(무선주파수)회로 등을 결합한 모듈 형태다. 오디오·비디오·네비게이션(AVN,Audio·Video·Navigation), 스마트 안테나 등 자동차 내·외부에 여러 개 장착한다.

탑승자는 무선으로 스마트폰의 영화, 게임 등을 자동차 디스플레이 및 오디오에 연결해 즐기거나, 네비게이션 등 소프트웨어를 편리하게 업데이트 할 수 있다.

특히 자율주행 기술 확산으로 자동차가 오락과 휴식 공간으로 진화하며, 핵심부품인 차량용 와이파이 모듈의 기술 경쟁은 갈수록 치열해져왔다. 하지만 자동차 내부는 밀집도가 높고 차량 시트 등 구조물로 인해 무선통신 기술인 와이파이6E 성능 구현이 쉽지 않아 차량용 통신 모듈에는 적용하지 못했다.

이 가운데 LG이노텍이 앞선 RF 및 안테나 기술력으로 세계 첫 ‘차량용 와이파이6E 모듈’ 개발에 성공해 주목된다. LG이노텍은 2005년부터 차량 통신 분야에서 쌓아온 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통신간섭을 최소화한 RF 구조 및 안테나를 설계해 데이터 송수신 성능을 한층 높였다.

‘차량용 와이파이6E 모듈’을 적용하면 탑승자는 자동차 내부 디스플레이를 통해 고화질 영화나 AR·VR 게임을 편리하게 즐길 수 있다. 현재 상용화된 와이파이 모듈은 고화질 영상 전송 시 속도가 느려지거나 끊기는 현상이 종종 발생했다.

이 제품의 데이터 전송 속도는 기존 와이파이5 모듈에 비해 3배 가량 빠른 1.2기가비트(Gbps)다. 네트워크 접속에 걸리는 시간도 2ms(밀리초, 1ms는 1000분의1초)로 기존 대비 최대 7분의1 수준으로 짧아졌다.

데이터 속도 향상은 와이파이6E 기술이 기존 2GHz, 5GHz 주파수 뿐 아니라 6GHz 대역을 사용할 수 있어서다. 주파수가 높을수록 데이터 전송량은 커진다. 사용할 수 있는 대역폭(전파가 이동하는 길의 넓이)도 2GHz, 5GHz에 비해 2배 넓어진다.

뿐만 아니라 ‘차량용 와이파이6E 모듈’은 여러 사람이 동시 접속해도 버퍼링이나 끊김 현상이 없다. 독자적인 RF 및 안테나 설계 기술을 적용해 밀집도가 높은 자동차 안에서 통신간섭이 발생하지 않는다.

또 이 제품은 내구성이 강해 영하 40℃~ 영상 85℃의 급격한 온도 변화에도 성능을 유지한다. 한겨울 자동차를 외부에 주차하거나, 콘텐츠 전송 시 발열에 쉽게 변형되지 않는다. 회로 접합부의 표면적을 넓혀 반복되는 수축·팽창을 견딜 수 있도록 개발했다.

LG이노텍은 ‘차량용 와이파이6E 모듈’로 글로벌 차량 통신부품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세계 시장 점유율 1,2위를 차지하고 있는 일본 기업을 빠르게 추격해 선두 지위를 확보한다.

이를 위해 LG이노텍은 내년 제품 상용화를 목표로, 국내는 물론 북미·유럽·일본·중국지역글로벌 차량 부품사 대상의 프로모션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특히 차량용 와이파이6E 칩 공급업체인 독일 인피니온 테크놀로지스와의 협력을 통해 공동 마케팅 활동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김성국 전장부품사업부장(상무)은 “차세대 모빌리티 시대의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중요성은 갈수록 커질 것이며 ‘차량용 와이파이6E 모듈’이 인포테인먼트의 진화를 한층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2 08:39:55 수정시간 : 2021/03/02 08:39:5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