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쌍용자동차 인수 우선협상자로 에디슨모터스가 선정된 것과 관련해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사업성 판단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는 지원에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21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금융위원회와 산업은행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쌍용자동차 회생에 적극적인 지원을 주문하는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에게 이같이 답변했다.

이 회장은 "에디슨모터스의 자본 조달 수준과 사업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적절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1 19:51:02 수정시간 : 2021/10/21 19:5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