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HMG 저널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현대차의 전기차 ‘아이오닉 5’가 독일 자동차 전문 매체 전기차 비교 평가에서 1위에 올랐다.

12일 현대차그룹의 HMG저널에 따르면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자이퉁'이 실시한 콤팩트 크로스오버 전기차 3개 차종 비교 평가에서 아이오닉 5는 총점 3267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아우토자이퉁은 아이오닉 5, BMW iX3, 아우디 Q4 e-트론 3개 차종을 대상으로 바디 주행 컴포트, 친환경성/비용, 파워트레인 등 세부 항목을 평가했다. iX3는 3187점, Q4 e-트론은 3149점을 받았다.

아이오닉 5는 파워트레인(752점), 주행 다이내믹(738점), 환경 및 비용(357점) 등 세 가지 항목에서는 모두 1위를 차지했으며 바디와 주행 컴포트 등 두 가지 항목에선 각각 685점, 735점을 획득하며 2위에 올랐다.

아우토자이퉁은 "아이오닉 5는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과 함께 기술적으로도 흥미로운 모습을 보여준다"며 "결과적으로 아이오닉 5는 전기차 시대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킬 모델이다"고 평가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2 10:02:45 수정시간 : 2021/09/12 10:0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