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 뉴 E클래스. 사진=벤츠코리아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지난달 수입차 판매량이 출고지연과 물량부족으로 전월 대비 감소했다.

3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7월 판매된 수입 승용차가 2만4389대로 나타났다. 지난달 2만6191대 보다 6.9% 줄었고, 2020년 7월 1만9778대 보다 23.3% 늘었다.

올해 1~7월 누적대수 17만2146대는 전년 동기 14만8014대 보다 16.3% 증가했다.

7월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 7083대로 1위를 유지했다. 2위는 BMW 6022대, 3위는 아우디 2632대로 집계됐다. 뒤를 이어 △볼보 1153대 △렉서스 1027대 △지프 1003대 △폭스바겐 941대 △미니 870대 △쉐보레 755대 △포르쉐 699대 △토요타 691대 △혼다 327대 △포드 300대 △랜드로버 239대 △푸조 171대 △링컨 164대 △캐딜락 78대 △마세라티(Maserati) 62대 △시트로엥 57대 △벤틀리 47대 △람보르기니 34대 △롤스로이스 20대 △재규어 14대 순이었다.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000cc 미만 1만3612대(55.8%), 2000cc~3000cc 미만 7480대(30.7%), 3000cc~4000cc 미만 2558대(10.5%), 4000cc 이상 245대(1.0%), 기타(전기차) 494대(2.0%)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유럽 2만44대(82.2%), 미국 2300대(9.4%), 일본 2045대(8.4%) 순이었고 연료별로는 가솔린 1만2142대(49.8%), 하이브리드 7242대(29.7%), 디젤 3102대(12.7%), 플러그인하이브리드 1409대(5.8%), 전기 494대(2.0%) 순이었다.

구매유형별로는 2만4389대 중 개인구매가 1만5179대로 62.2%, 법인구매가 9210대로 37.8%였다. 개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기 4823대(31.8%), 서울 3289대(21.7%), 부산 952(6.3%) 순이었고 법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인천 3471대(37.7%), 부산 2002대(21.7%), 대구 1097대(11.9%) 순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베스트셀링 모델은 1118대 팔린 메르세데스-벤츠 E250이었다. 2위는 메르세데스-벤츠 E 220 d 4MATIC(880대), 3위는 렉서스 ES300h(678대) 순이다.

임한규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부회장은 “7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은 반도체 수급 난에 따른 공급부족, 일부 차종의 일시적 출고지연과 물량부족 등으로 전월 대비 감소했다”라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4 10:12:35 수정시간 : 2021/08/04 10:12: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