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세아베스틸이 2015년 이후 분기별 최대 실적을 올렸다.

29일 세아베스틸에 따르면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은 939억 원으로 작년 기간에 비해 393.6% 증가했다. 매출액은 9585억 원으로 70.0% 늘었다.

2분기 영업이익과 매출은 2015년 세아창원특수강 인수 이후 연결기준 분기별 최대 실적이다.

세아베스틸은 “수요 회복과 성수기 영향으로 매출이 증가했고, 제품 가격 인상 및 원가절감 등으로 영업이익이 지속해서 개선됐다”면서 “하반기에도 글로벌 수요가 견조해 판매 호조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9 17:32:21 수정시간 : 2021/07/29 17:3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