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카자르. 사진=현대자동차 인도 법인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현대차가 인도 시장에 선보인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알카자르가 출시 한달만에 1만1000대 예약을 달성했다.

2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현대차 인도법인은 이날 6월16일 출시된 알카자르가 1만1000대 예약됐고, 5600대 이상이 판매됐다며 예약 대수의 30%는 최상위 트림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알카자르 6&7인승 모델과 프리미엄 트림을 통해 고급 SUV 시장 점유율을 늘리고 있다. 3열 시트를 장착해 경쟁 모델보다 뒷좌석 탑승감을 높인 것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은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인도에서 지난달 30일 누적 1천만대 생산기록도 세웠다. 1998년 인도 첸나이 공장에서 양산을 시작한 현대차는 23년만에 누적 1000만대 생산을 돌파했고, 알카자르가 1000만대째 차로 생산됐다.

현대차 인도법인은 지난달 5만4474대를 판매해 작년 같은 달(2만6820대)보다 판매량이 103.1% 증가했다. 인도 시장 판매는 4만496대, 수출 판매는 1만3978대다. 지난달 인도 시장 판매 대수는 현지 자동차업체 마루티스즈키(12만4280대)가 1위, 현대차(4만496대)가 2위, 타타(2만4111대)가 3위를 기록했다. 기아는 1만5015대로 전년 대비 106.4% 증가해 5위를, 도요타는 8798대로 6위를 차지했다.

올해 상반기 누적 판매 대수는 마루티스즈키 72만3028대, 현대차 27만704대, 타타 14만8246대, 기아 9만7034대 순이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0 17:49:49 수정시간 : 2021/07/20 17:49:4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