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래픽=중기중앙회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수출입 물류애로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이 73.4%로 나타났다.

이는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2~11일 수출입 중소기업 519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해 17일 발표한 ‘수출입 중소기업 물류애로 실태조사’ 결과다.

이번 조사는 최근 해운운임 급등과 선복난 등이 수출입 중소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기 위해 실시됐다.

주요 물류애로로는 △해운운임 상승(65.4%)이 가장 많았다. 이어 △항공운임 상승(50.7%) △선복 부족(33.1%) △컨테이너 부족(24.7%) △화물 항공편 부족(17.8%) 순으로 나타났다.

물류애로에 따른 어려움으로는 △영업이익 감소(60.5%)가 가장 많았다. 이어 △제품 가격경쟁력 저하(48.9%) △운임상승으로 인한 해외 거래처 감소(25.2%) △재고·화물 보관비용 증가(21.2%) 순으로 조사됐다. △계약 취소도 10.2%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 감소와 관련, 수출입 중소기업의 26%는 물류운임 상승이 영업이익률 하락에 미치는 영향이 10%를 초과한다고 응답했다. 10%이하~5%초과 하락은 27.7%, 5%이하 하락은 46.2%의 기업이 해당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의 수출액 중 물류운임이 차지하는 비중은 평균 6.8%, 수입액 중 물류운임이 차지하는 비중은 평균 8%로 조사됐다.

한편, 물류 상황이 심각하다고 느껴지는 항로에 대해서는 △미주(36.9%, 서안19.8%, 동안17.1%) △유럽(31.2%) △중국 및 일본을 포함한 동북아(30.3%) △동남아(24.3%)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주요 항로의 경우 전년 5월 대비 운임 상승률은 미주 동안(114.9%), 유럽(95.4%), 미주 서안(88.5%)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물류애로 해결을 위한 기업들의 대응책으로는 선복확보 및 운임지원 등 △정부 지원대책 참여(33.9%)가 가장 많았다. 이어 △바이어 납품기간 조정(29.9%) △FOB↔CIF 등 무역조건 변경(24.5%) △내수비중 확대(15.8%) 순으로 나타났다. △대응 방안 없음(25%)으로 응답한 기업도 많아 추가적인 대응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들이 바라는 정부 지원 방안으로는 △운임지원 확대(58%)가 가장 높았다. △선복 확보 지원 확대(17.5%) △컨테이너 확보 지원(10.2%) △화물 전세기 운항(7.3%) 순으로 나타났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수출입 중소기업들이 경기회복을 주도적으로 견인할 수 있도록 운임지원 확대 등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7 12:08:13 수정시간 : 2021/06/17 12:08:1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