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 SK E&S, 탄소중립 달성 핵심 'CCUS 기술 개발' 본격화
  • 기자신지하 기자 ji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6.16 17:32
  • 추형욱 SK E&S 대표이사(가운데)와 김종남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원장 (왼쪽), 이광순 씨이텍 대표이사(오른쪽)가 16일 대전 유성구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본원에서 협약식을 가진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SK E&S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SK E&S가 탄소중립 실현의 핵심 기술로 부상 중인 이산화탄소(CO₂) 포집기술 연구개발에 나선다.

SK E&S는 16일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에서 에너지기술연구원, 씨이텍과 함께 'CO₂ 포집기술 고도화 및 실증·상용화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SK E&S는 수소생산과 LNG 발전에 최적화된 CO₂ 포집기술 개발 및 실증, 상용화를 위한 연구에 적극 지원하기로 하고, 효율적 연구개발 수행을 위해 향후 에기연, 씨이텍과 실무협의체도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CO₂ 포집(CC)이 한국의 '2050년 넷제로(탄소중립)' 달성은 물론 전 지구적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핵심 기술로 평가받는다.

LNG발전은 재생에너지의 가동률이 떨어질 때 전력계통에 바로 편입해 전기를 생산·보완할 수 있지만 CO₂를 발생시킨다. LNG 발전이 CO₂를 포집하는 이산화탄소 포집·저장(CCS) 및 이산화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기술과 결합한다면 LNG발전의 친환경성을 더욱 높일 수 있을 전망이다.

이에 SK E&S는 CO₂ 제거를 위해 에기연, 국내 중소·벤처기업과 함께 이산화탄소 포집·저장 기술인 CCS 기술의 국산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SK E&S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CO₂ 대량포집에 상대적으로 유리한 습식 방식의 기술 고도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LNG발전과 수소 생산에 최적화된 CO₂ 포집기술 개발은 물론, 다양한 산업 분야에까지 적용 범위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추형욱 SK E&S 사장은 "CCUS는 에너지산업의 ESG 경영을 위한 핵심기술"이라며 "CCUS 기술에 대한 과감한 투자와 노력을 지속해 에너지 분야의 탄소중립과 국가 온실가스 감축에 실질적으로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6 17:32:09 수정시간 : 2021/06/16 17:32:0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