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 동국제강, 1분기 영업익 1094억…19분기 만에 최대
  • 기자신지하 기자 ji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5.17 16:01
  • 사진=동국제강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동국제강은 올해 1분기 연결가준 영업이익이 1094억원으로 작년 1분기보다 94.8% 늘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2016년 2분기 1176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이후 19분기 만에 최대 규모다.

같은 기간 매출은 작년 1분기보다 13.6% 늘어난 1조3958억원, 순이익은 276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동국제강은 "건설, 가전 등에서의 철강 수요 증가와 원자재 가격 상승에 연동한 제품 가격 상승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동시에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순이익의 흑자전환은 브라질 CSP 제철소의 지분법 평가 손실이 크게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1분기 브라질 CSP 제철소의 영업이익은 지난해 4분기보다 8배가량 증가한 1541억원을 달성했다. 이는 2016년 6월 가동 이후 역대 최대다.

특히 동국제강은 CSP 제철소의 영업 성과에 더해 1분기까지 브라질 CSP 제철소에 대한 출자를 모두 마무리해, 앞으로 CSP를 통한 긍정적인 평가이익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별도기준 매출은 1조3016억원으로 작년 1분기보다 16.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12.5% 늘어난 1023억원을 기록했다. 순이익도 604억원으로 흑자로 돌아섰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2분기 철강 수요 증가가 지속되면서 주력 철강제품의 안정적인 공급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오는 7월 부산 컬러강판 라인 증설이 마무리되면 추가적인 매출과 수익의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과 브라질에서 모두 우수한 경영 성과를 보이며 지속적인 성과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올해 신용등급 상향 등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7 16:01:45 수정시간 : 2021/05/17 16:01:4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