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드, 환경 후원 프로그램. 이미지=포드코리아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가 12일 환경 전문 공익단체인 재단법인 환경재단과 함께 손잡고 ‘2021 포드환경 프로그램: 우리가 GREEN 미래’ 지원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12일부터 11월19일까지 약 7개월간 진행될 예정이다.

2002년에 시작돼 올해 시행 20년을 맞이한 포드 환경후원 프로그램은 포드코리아의 가장 오래된 환경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작년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환경보호를 위해 끊임없이 이어져 온 포드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포드코리아는 위 프로그램을 우리나라 최초의 환경 전문 공익재단인 환경재단과 3년째 공동 주최해오고 있다.

‘포드 환경 프로그램: 우리가 GREEN 미래’는 국내에서 생태계 보호와 환경 보존에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프로그램을 통해 적극적으로 행동하자는 취지하에 지속적으로 개최되고 있다. 매년 다양한 주제로 지속 가능한 환경활동을 펼쳐 나갈 개인 및 단체를 선정하고 지원한다.

올해 포드 환경 프로그램은 현실화된 기후위기 시대에 대한 대응과 탄소제로 사회로의 전환을 공모 주제로 삼아 관련한 환경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자원순환, 생물다양성, 저탄소 먹거리, 탄소저감 활동 등 총 4개의 주제를 가지고 진행된다.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실천에 옮길 수 있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개인·팀 또는 단체로 참여할 수 있으며, 환경재단은 올해 최대 8팀을 선정할 예정이다. 엄정한 심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선발된 팀 또는 개인은 최대 400만원의 지원금을 가지고 3개월 동안 지속적인 활동을 진행해야 하며, 활동 지속 및 결과를 영상으로 제출해야 한다.

또한 이 프로그램은 그해 포드 환경 프로그램의 후원을 받아 활동한 단체와 개인이 그 결과 및 소감을 발표하고, 미래 환경에 대한 고민과 우리가 할 수 있는 실천 등을 공유하는 자리인 ‘2021 포드 그랜츠 나잇(Ford Grants Night)’으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프로그램의 모집 기간은 12일부터 6월13일까지로, 최종 후원 대상자는 6월 중 발표될 예정이다. 지원방법 등 관련한 사항은 환경재단 홈페이지와 포드코리아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데이비드 제프리(David Jeffrey) 포드코리아 대표는 “점차 심각해지는 기후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탄소배출 제로를 통한 우리 사회의 긍정적인 변화를 위해 포드는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며 “지난 20년간 꾸준히 시행해 온 이번 환경 프로그램을 통해 우리 사회가 당면한 환경 문제를 지속적으로 다루고 혁신적인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노력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포드는 지난 1983년 유럽에서 ‘헨리 포드 환경보호 어워드’란 이름으로 포드 환경 프로그램을 최초 시행했다. 이후 포드 환경 프로그램은 범세계적 규모로 성장, 60여 국가에서 환경보호 관련 활동을 후원하며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헌신해왔다. 국내에서는 작년까지 총 118개의 개인 및 단체를 대상으로 총 6억원 이상을 지원, 실생활속에서 실천 가능한 다양한 환경 보호 활동 활성화에 이바지해왔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2 11:00:04 수정시간 : 2021/05/12 11:00:0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