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차 스타리아 주행모습. 사진=현대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현대차가 우주선을 닮은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의 다목적차량(MPV) ‘스타리아’를 출시했다. 일각에선 이번 모델이 기존 ‘스타렉스’와 비슷한 차명과 용도를 가진 만큼, 그 후속차종 수준일 것이라 추측했다. 그러나 스타리아는 고급스러운 실내외 디자인과 뛰어난 편의사양 등으로 업그레이드 수준이 아닌 완전히 다른 모델로 나타났다.

현대차는 지난 15일 경기 고양시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스타리아 미디어 시승회’를 열었다. 이번 시승회는 특별한 방식으로 진행됐다. 시승회 장소에서 김포 캠프원스튜디오까지 전문 드라이버가 운전하는 뒷좌석에서 시승하고, 이후 파주를 거쳐 다시 시승장으로 돌아오는 방식이다.
  • 경기 고양 현대모터스튜디오에 주차된 현대차 스타리아. 사진=박현영 기자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처음 마주친 스타리아는 외관에서부터 강렬한 인상을 받았다. 차량은 우주선을 연상시키는 곡선과 심플하면서도 단정한 풀 LED의 해드램프, 파라메트릭 픽셀 디자인의 LED리어 콤비네이션 램프까지 미래차를 지향했다는 현대차의 목소리가 들리는 듯했다.

첫 번째 코스로 전문 드라이버가 운전하는 동안 2열 좌석에 탑승하자 마치 귀한 대접을 받는 듯했다. 시승차는 스타리아 고급 트림인 스타리아 라운지 2.2 디젤 7인승 모델.

뒷좌석에 앉아서 이동을 시작하자, 편안한 시트로 시승 체험이 아닌 휴식을 하고 있는 느낌이 들었다. 시트의 부드러운 나파가죽과 머리를 편안하게 고정시켜주는 (ㄷ)자 형태의 헤드레스트는 항공기 비즈니스클래스가 연상됐다.

  • 현대차 스타리아 2열에 탑승해서 바라본 모습. 사진=박현영 기자
편안함은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로 변경하는 버튼을 누르자 극대화됐다. 거의 누운 자세로 다리까지 바닥에서 떨어지자, 자동차가 아닌 마치 무중력 휴식공간에 탄 듯 했다. 또 넓은 썬루프를 모두 열고 좌우 큰 창문으로 탁트인 느낌 역시 편안한 기분을 주는데 한 몫했다.

뒷좌석 승차감도 나쁘지 않았다. 평균 시속 60~70㎞ 속도로 일반적인 국도를 달리는 동안 승차감은 승합차에 탄 것이 아닌 고급 세단에 탄 것 같았다. 실제 현대차는 스타리아에 후륜 멀티 링크 서스펜션과 8단 자동 변속기를 적용해 승차감에 신경을 썼다는 후문이다.

스타리아에는 보스(BOSE) 프리미엄 스피커가 탑재됐다. 현대차에서 따로 음악 등 스피커 성능을 확인 할 수 있는 준비를 마련해주지는 않았지만, 라디오를 통해 들리는 소리는 나쁘지 않았다.

  • 스타리아 뒷좌석 편의사양. 사진=박현영 기자
이밖에도 스타리아 뒷좌석에는 220V 전원 콘센트와 USB포트 등 충전시스템은 물론, 에어컨 등 공조기 등이 모두 탑재돼 있어 2열 탑승객을 위한 차라는 생각이 들게 했다.

김포 캠프원스튜디오에 도착, 7인승 스타리아 뿐만 아니라 9인승 11인승 등 모든 트림을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 스튜디오는 마치 우주에 있는 듯한 느낌으로 꾸며놨으며 전시된 3대의 스타리아 모델은 우주선 같은 모습으로 기자들을 맞이했다.

특히 스타리아 라운지 9인승의 180도 회전이 가능한 2열 스위블링 시트가 눈에 띄었다. 스위블링 시트는 이동 시 2열과 3열에 탑승한 승객이 서로 마주보고 대화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줄 뿐만 아니라 시트를 차량 바깥쪽으로 90도 회전시켜 편리하게 카시트를 장착할 수 있는 실용성을 갖췄다.

  • 김포 캠프원스튜디오에 전시된 스타리아. 사진=박현영 기자
현대차는 “일반 모델인 스타리아 투어러(9·11인승)에는 2열부터 전좌석이 완전히 접히는 풀 플랫(full flat) 시트가 적용됐다”면서 “성인이 취침을 하거나 아이들이 충분히 활동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해 줌으로써 차박이나 캠핑 등 야외활동에도 유용하도록 설계됐다”고 설명했다.

다시 시승장으로 돌아가는 길에는 직접 운전을 해봤다. 운전석에선 개방감과 확 트인 시야가 장점이었다. 대부분의 SUV에서 느끼는 개방감보다 더 뛰어났다. 현대차 역시 스타리아의 특징으로 ‘극대화된 실내 개방감’을 대표적으로 들고 있다.

주행느낌은 생각보다 경쾌했다. 무거운 차체에 다소 굼뜬 모습을 보일 것이라 지레짐작했지만 초반 가속력과 부드러운 코너링은 의외라고 느껴질 정도였다. 고속주행과 크루즈 주행, 정체구간까지 모두 무난한 수준이었다. 스타리아의 용도가 다목적차량이라는 것을 고려하면, 충분한 주행력이다.

  • 스타리아 운전석에 앉은 모습. 사진=박현영 기자
시승차의 파워트레인은 디젤 R 2.2 VGT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177PS(마력)과 최대토크 44.0kgf·m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또 스타리아의 기본품목으로 전동식파워 스티어링이 장착됐다.

안전사양도 충분했다. 현대차는 스타리아에 자사 최초로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유지 보조(LF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역시 기본으로 넣어 최상의 안전성을 확보했다고 소개했다.

스타리아에는 헤드업디스플레이(HUD)가 탑재돼 있지 않았지만, 필요성도 느껴지지 않았다. 게기판이 마치 HUD를 보는 듯한 곳에 위치해 있어, 주행중 각종 정보를 쉽게 파악할 수 있었다. 다만 센터페시아에 위치한 인포테인먼트시스템 버튼들은 누르기 불편했다. 타 모델이 운전자 중심으로 설계된 것과 달리, 뒷좌석 등을 고려해 너무 수평으로 이뤄진 듯하다.

현대차는 스타리아에 △스마트 파워 슬라이딩 도어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 △안전 하차 보조(SEA) △레이더 센서를 통해 후석 승객의 미세한 움직임 및 호흡도 감지 가능한 어드밴스드 후석 승객 알림(ROA) 등을 선택 사양으로 운영, 탑승객이 타고 내리는 모든 순간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돕는다.

다만 뒷좌석 파워 슬라이딩 도어 작동시 손 끼임 등은 주의를 할 필요가 있어 보였다. 지갑으로 손 끼임을 확인해 본 결과, 문이 억지로 닫히지 않고 다시 열리긴 했지만 강한 충격이 느껴졌다.

  • 현대차 스타리아 주행모습. 사진=현대차 제공
스타리아 라운지와 스타리아 투어러 트림에는 ‘후석 뷰’를 통해 내비게이션 화면으로 후석(2~4열) 탑승객을 볼 수 있는 기능이 적용됐다. 후석 대화모드와 연계해 넓은 공간임에도 운전자와 후석 승객이 마치 옆에서 대화하는 듯한 느낌을 선사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스타리아는 미래지향적인 외관과 극대화된 공간 활용성으로 미래형 모빌리티의 경험을 선제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차량”이라며 “특히 고급 모델인 스타리아 라운지는 프리미엄 MPV로서 패밀리 고객과 비즈니스 고객 모두를 만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6 18:04:54 수정시간 : 2021/04/16 18:04:5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