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구속 수감 도중 충수가 터져 외부 병원에서 응급수술을 받았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5일 서울구치소로 복귀한다.

재계와 법조계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저녁 삼성서울병원에서 퇴원해 서울구치소로 돌아갈 예정이다.

지난 1월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 6개월형을 선고받아 재구속된 이 부회장은 수감 도중 충수가 터져 지난달 19일 병원에서 충수염 수술을 받았다.

3주간 입원 치료가 필요하다는 의료진 진단에 따라 지난 9일 구치소로 복귀할 예정이었으나 건강이 회복되지 않아 추가로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의료진은 상태를 더 지켜보자고 했지만 이 부회장은 더 이상 폐를 끼치고 싶지 않다며 구치소 복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5 10:33:51 수정시간 : 2021/04/15 10:33:5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