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티웨이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지난해 인천-호치민 노선의 기내 화물 운송 사업 시작을 통해 사업 다각화를 진행한 티웨이항공이 인천-하노이 노선을 추가로 운영하며 화물사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티웨이항공은 13일부터 주 4회(화·수·목·금) 일정으로 운영되는 인천-하노이 노선으로 총2곳의 국제선 기내 화물 노선을 운영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현재 운영 중인 B737-800 항공기 27대 중 3대를 화물 전용기로 운영하며, 추후 노선 확장 시 운영 가능한 항공기를 추가로 투입해 화물 운임수익과 항공기재 가동률을 함께 높여 나갈 예정이다.

지난해 11월부터 호치민 노선을 통해 기내 화물 운송을 이어오고 있는 티웨이항공은 79편(왕복)을 운항하며, 총1100톤(t)의 화물을 수송해 왔다.

베트남 노선 화물에는 위험성이 없는 원단, 악세서리, 전자부품 등의 원재료와 완제품 의류 및 전자제품 등이 주로 운송된다.

티웨이항공은 2019년 10월부터 항공기 하부 화물칸을 이용해 대구-제주 노선의 국내 항공 화물 운송사업을 시작해 왔으며, 국제선은 10여개 노선의 화물칸을 통한 화물 운송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왔다.

코로나 19에 따른 여객수요 감소로 사업 다각화를 모색한 티웨이항공은 지난해부터는 항공기 기내를 활용한 화물 사업으로 확대해서 운영 중이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 검토를 통해 수익 개선에 더욱 노력해 나갈 예정”이라며 “더불어 국적 항공사로서 국가간 원활한 물자 수송에 더욱 앞장서 국민들의 편의 증진에도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3 10:22:03 수정시간 : 2021/04/13 10:22:0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