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왼쪽부터 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이상현 위원(KCC오토 부회장), 남동지역아동센터 노영민 센터장, 벤츠 사회공헌위원회 토마스 클라인 의장, 금천구지역사회보장협의체 김선웅 실무협의체 위원장, 아이들과미래재단 이훈규 이사장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벤츠코리아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과 함께 사회취약계층·장애 아동 및 청소년 교육지원을 위한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 기금 전달식’을 갖고, 전국 55개 사회복지기관에 교육지원 기금 5억원을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 기금은 장기화되는 코로나19로 복지사각지대에 놓이게 된 사회취약계층 아동 및 청소년의 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임직원 추천과 공모를 통해 전국 11개 시도 내 총 55개 사회복지기관을 최종 선정했고, 각 기관들에게는 최대 1000만원의 기금이 전달됐다.

이 지원금은 △취약계층 아동 및 청소년을 위한 장학금 지원 △기관의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교육물품 구입 및 시공비 지원 △비대면 교육 프로그램 운영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벤츠 한남 전시장(KCC오토)에서 열린 기금 전달식에는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토마스 클라인 의장, 이상현 위원(KCC오토 부회장)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 이훈규 이사장 등을 비롯해 수혜기관인 ‘금천구지역사회보장협의체’ 김선웅 실무협의체 위원장, ‘남동지역아동센터’ 노영민 센터장 등이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한편 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지난 2014년부터 임직원 참여형 프로그램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를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매해 전국 사회복지기관에 사회취약계층·장애 아동 및 청소년 교육 지원을 위한 기금을 전달하고 있다. 현재까지 전국 757곳의 사회복지관에 총 37억여원의 기금을 전달했다.

벤츠 사회공헌위원회 토마스 클라인 의장은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책임감 있는 대한민국 기업 시민으로써 지난해에 이어 올한해도 코로나19 로 인한 지역사회의 위기 극복을 위한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앞으로도 더 건강한 사회를 만들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2 10:06:41 수정시간 : 2021/04/12 10:06:4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