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애플카 콘셉트 이미지. 사진=애플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현대자동차·기아가 8일 공시를 통해 “애플과 자율주행차량 개발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양사는 “다수의 기업으로부터 자율주행 전기차 사업 관련 공동개발 협력 요청을 받고 있으나 초기단계로 결정된 바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미국 CNBC와 월스트리트 저널 등 미 현지 매체들은 현대차그룹과 애플이 애플카 생산 협상이 마무리 단계에 진입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특히 이들 매체는 기아 미국 조지아 공장에서 애플카를 생산할 수 있다며 구체적인 전망까지 내놨다.

그러나 블룸버그 통신은 지난 5일(현지시간) 애플이 전기차 개발을 위한 현대차·기아와의 논의를 최근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애플이 수년간 비밀이 부쳐왔던 자율주행차량에 대한 소식이 외부로 새어나간 데 대해 화가 났을 것”이라며 “양사간 논의가 언제 재개 될지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08 09:35:42 수정시간 : 2021/02/08 09:35:4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