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현대자동차·기아가 '애플카'로 불리는 애플 브랜드의 자율주행 전기차를 생산하기 위한 협상이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경제매체 CNBC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CNBC는 복수의 소식통들을 인용해 미국 조지아주 웨스트포인트의 기아 조립공장에서 애플 브랜드를 단 자율주행 전기차를 제조하기 위한 협상이 마무리 단계에 근접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들은 애플 내부 팀이 개발 중인 애플카가 잠정적으로 2024년부터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라면서 다만 최종 출시 시점은 더 늦춰질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소식통들은 아직 애플과 현대차·기아 사이에 최종 합의는 이뤄지지 않았으며 애플이 다른 완성차 업체와 손을 잡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애플과 애플카 양산 협력과 관련해 초기단계라는 이유로 조심스러운 입장을 표했다.

지난달 공시를 통해 현대차·기아는 “다수의 기업으로부터 자율주행 전기차 관련 공동개발 협력요청을 받고 있으나, 초기단계로 결정된 바 없다”면서 “관련 내용이 확정되면 재공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04 14:43:10 수정시간 : 2021/02/04 14:43:1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