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산업협회, 2020년 자동차 신규등록 현황분석 보고서 발표
  • 사진=KAMA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지난해 자동차 내수판매가 사상처음으로 190만대를 돌파했다. 자동차 내수규모도 세계 10대 자동차 시장 중 유일하게 판매가 증가해 세계 12위에서 9위로 상승했다.

4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가 발표한 ‘2020년 자동차 신규등록 현황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우리나라 자동차 신규등록은 전년대비 6.2% 증가한 190만5972대로 사상 처음으로 190만대를 돌파했다. 반면 세계 자동차 판매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14% 감소하며 3년 연속 시장 규모가 축소됐다.

세계 자동차판매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세계 10대 자동차 내수시장을 보면, 1위 중국을 제외하고 코로나19로 이동금지 등 피해가 컸던 인도, 브라질 등 신흥시장이 20%대 감소했고, 미국, 일본 및 독일 등 선진시장마저도 10%대 감소했다.

한국은 효과적 코로나19 방역, 정부의 내수촉진 정책, 신차효과 등에 힘입어 세계 10대 자동차 내수시장 중 유일하게 내수판매가 증가했다. 한국 자동차 시장규모는 2019년 세계 12위에서 2020년 9위로 상승했다.

KAMA는 지난해 국내 자동차 수요의 주요 특징을 차량의 고급화, 친환경차 판매증가, 개인 수요의 증가 등으로 분석했다.

먼저 자동차 내수판매는 금액 기준 2019년 59조원에서 2020년 68조원으로 15.9% 증가했다. 차량당 평균 판매가격도 전년대비 9.2% 상승함으로써 자동차 수요의 고급화 추세가 계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차판매는 사상 처음으로 30만대를 돌파해 시장 점유율이 2019년 15.3%에서 2020년 15.9%로 높아졌다. 독일 고급브랜드 중심으로 판매가 증가함에 따라 판매금액 기준 내수시장 점유율은 28.1%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전기동력차(HEV,EV,FCEV)가 하이브리드차와 전기화물차 판매호조 등에 힘입어 2020년 22만5000대가 판매, 점유율은 10%를 돌파했다. 특히 하이브리드차가 모든 동력원 중 가장 높은 증가율(66.5%)을 보이면서 17만3000대가 판매돼 LPG 판매 규모를 넘어섰다.

수소전기차는 2020년 5841대 판매되며 2020년 누적보급이 1만대를 돌파, 세계 수소전기차 보급 선도시장으로서의 지위를 유지했다.

마지막으로 구매 주체별로는 20대, 30대를 포함한 전 연령대 개인의 구매가 살아나면서 개인 수요가 9.2% 증가했다. 법인·사업자 구매는 개인보다 낮은 증가율(5.2%)로 신차구매 중 비중은 2019년 27.6%에서 2020년 26.9%로 0.7%p 줄었다.

정만기 KAMA 회장은 “2020년 코로나19로 인한 최악의 여건에서 역대 최대 내수판매 실적을 기록한 것은 특히 자동차 산업생태계 유지 차원에서 고무적”이라면서도 “금년엔 내수위축이 우려돼 수출확대로 업계가 어려움을 돌파할 수 있도록 친환경화, 고급화, 전동화를 위한 R&D확대, 주당 52시간 근로제 탄력운영을 통한 노동유연성 제고 등 정부의 각별한 정책적 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04 14:25:55 수정시간 : 2021/02/04 14:25:5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