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최고경영진 간담회. 사진=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삼성전자 등 7개 협약사 최고경영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준법경영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26일 오전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6층 임원대회의실에서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최윤호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사장, 전영현 삼성SDI 사장,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 황성우 삼성SDS 사장, 전영묵 삼성생명 사장,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 고정석 삼성물산 사장 등 7개사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이날 김지형 준법위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만남과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기남 부회장은 준법경영을 통해 삼성이 존경받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각사 대표이사의 발언 이후에는 자유 대담이 이뤄졌다. 이날 이재용 부회장 파기환송심 재판부가 지적했던 준법위 실효성 문제 등에 대해선 거론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전 계열사 사내 게시판을 통해 "제가 처한 상황과는 관계없이 삼성은 가야 할 길을 계속 가야 한다"며 임직원들에게 당부의 말을 남겼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6 15:20:09 수정시간 : 2021/01/26 15:20:0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