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쏘카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쏘카가 거리두기 지원을 위한 ‘안전 이동 캠페인’을 시작했다.

모빌리티 플랫폼 쏘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거리두기 지원을 위해 카셰어링 장기 이용 할인 상품을 확대하고 세차와 위생 관리를 강화한다고 15일 밝혔다.

먼저 쏘카는 직장인들을 위한 출퇴근 쿠폰의 이용 시간과 할인율을 대폭 확대했다. 출퇴근 쿠폰은 이용시간을 오후 5시부터 익일 오전 11시까지 확대, 가격은 9000원으로 인하했다. 기존 쿠폰은 오후 6시부터 익일 오전 10시까지 16시간 동안 대여료 1만2000원 이었다.

이밖에도 장기 이용 시 정상 요금에서 최대 80%까지 할인 받을 수 있는 쿠폰북을 지급한다. 쿠폰북은 △36시간 2만8000원 △90시간 7만6000원 △5일 11만9000원 △7일 12만9000원 △14일 19만9000원 등으로 구성됐다. 모든 쿠폰은 제주지역을 제외한 전국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쿠폰 적용 가능 차종과 사용 조건은 쏘카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업무 이동을 위한 상시 할인도 실시한다. 쏘카는 오는 3월말까지 ‘쏘카 비즈니스 고급형’ 상품을 이용하는 기업고객들을 대상으로 평일 50%, 주말 30% 대여료 할인 쿠폰을 무제한으로 제공한다.

이밖에도 쏘카는 한국 3M 소비자사업본부와 제휴를 맺고 차량 위생과 청결을 강화한다. 지난해부터 차량 내 비치해 온 알코올 손소독 물티슈를 한국 3M사의 ‘스카치-브라이트 살균 소독 티슈’로 순차적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살균 소독 티슈는 차량 내 개별 포장 형태로 비치되며 핸들과 기어봉 등 손이 많이 닿는 부분을 닦으면 보다 안전한 이용이 가능하다.

앞서 쏘카는 지난해 2월부터 정기 세차 주기를 주 2회 이상으로 확대하는 등 차량 위생과 청결 유지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핸들이나 손잡이 등 주요 부분에 에탄올 소독을 필수로 진행하고 있고, 출장 및 출퇴근 유동인구가 많거나 차량 밀집도가 높은 지역에는 차량 내외부 세차 후 연무기와 고온 스팀기로 살균하고 소독 및 탈취작업까지 진행하고 있다.

한서진 쏘카 CMO는 “일상 속 불가피하게 이동이 필요한 경우 보다 안전하고 개인화된 카셰어링 서비스를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5 11:21:13 수정시간 : 2021/01/15 11:21:1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