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이연진 기자] 서울 월세 거래 비중이 사상 최고치로 치솟고 있다. 정부의 규제로 매매·전세가격이 급등하면서 임차인들이 월세 시장으로 내몰리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4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서울에서 체결된 아파트 전·월세 전체 거래량은 1만3532건이다. 이 가운데 월세가 조금이라도 낀 계약은 5678건으로 41.96%에 달했다. 이는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11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 비율은 2020년 상반기에는 20%대를 유지했으나 그 해 7월 임대차2법(계약갱신청구권제·전월세상한제) 시행 이후 매달 30% 이상을 기록해왔다.

특히 지난해 정부의 대출 규제가 시작된 8월 이후 40%대까지 치솟았다. 작년 8월(41.28%)과 10월(40.27%)에 40%대를 기록했던 월세 비중은 12월(41.95%) 사상 최고치를 찍었다.

월세로 지출하는 비용도 늘어 서민들의 주거 비용 부담이 커지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평균 월세가격은 2020년 11월 112만2000원에서 2021년 11월 124만1000원으로 10.6% 상승했다.

다른 통계도 마찬가지다. KB부동산 월간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서울 아파트 월세지수는 109.4로,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2015년 12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KB아파트 월세지수는 전용면적 95.86㎡ 이하 중형 아파트의 월세 추이를 조사해 산출한다. 이 지수는 2020년 말부터 조금씩 오르기 시작하더니 지난해 한 해 동안 역대 최대 상승폭인 5.47포인트 상승했다.

이처럼 월세 거래가 늘고 가격이 뛴 것은 개정 임대차법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임대차법 시행 이후 높아진 전셋값을 감당하지 못한 임차인들이 월세로 전환하고, 보유세 부담이 커진 임대인들이 전세를 월세로 돌리는 사례가 늘었다는 것이다.

정부가 월세 임차인들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올해 한시적으로 세액공제율을 최대 15%까지 늘리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으나 세입자들이 부담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기자소개 이연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2/01/14 12:16:12 수정시간 : 2022/01/14 12:1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