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화재 발생시 연기 자동 감지해 환기팬 작동…화재 조기 대응 가능
  • 반도건설이 도입하는 지하주차장 전기차 충전시설 화재 진압용 설비. 사진=반도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반도건설이 입주민들의 전기차 사용 편의성 및 안전성 개선을 위한 방안으로 ‘전기차 충전시설 화재 진압 설비’를 도입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반도건설이 도입한 지하주차장 전기차 화재 진압 설비는 ‘자동 작동 팬과 파이어커버(질식소화포)를 결합한 방식’이다.

화재 발생 시 상단 센서가 연기를 감지해 환기팬이 자동으로 작동해 연기와 유독가스로 인한 인명피해를 막고, 협력사에서 개발한 파이어커버를 충전시설 인근에 비치해 조기 대응, 대형화재로 번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 고안됐다.

반도건설이 도입한 파이어커버(질식소화포)는 고온에서 장시간 견딜 수 있고, 가벼우며, 화재 진압시 발생하는 연기도 인체에 무해하도록 개발됐다.

전기차 충전시설 화재 진압 설비는 충남 내포 반도유보라 주상복합 건물에 최초로 적용고, 향후 반도건설에서 시공하는 전 현장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박현일 반도건설 대표는 “지하주차장 전기차 화재 진압용 설비 외에도 각 현장에 맞는 친환경 안전설비 도입을 위해 협력사와의 협업을 지속할 것”이라며 “친환경 건설시장을 선도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아파트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9 10:13:28 수정시간 : 2021/12/09 10:1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