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서울시 제공
[데일리한국 이연진 기자] 노량진역을 중심으로 노량진동 일대가 교육과 문화, 청년특화 지역으로 변한다.

서울시는 지난 24일 제19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노량진지구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결정안’이 수정·가결됐다고 25일 밝혔다.

대상지는 지하철 1·9호선, 경전철 서부선(예정)이 지나는 노량진역을 중심으로 한 노량진동 46번지 일대(8만7123㎡) 일반상업지역으로, 노량진 수산시장, 학원가, 고시원 등으로 인해 다양한 연령층이 집중되는 상업·관광·교육 중심지다.

이번 주요 결정계획은 불합리한 규제로 작동한 획지계획(24개소)을 폐지해 공동개발계획을 재조정하고 대규모부지의 경우 복합거점으로 개발유도하고 주변지역과 조화로운 스카이라인을 형성하기 위한 높이계획과 교육·창업 특화기능 강화를 위해 청년커뮤니티가로 및 청년지원공간을 마련하는 방향으로 수립했다.

특히 현재 동작구청부지는 도시계획시설(공공청사)을 해제하여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하고 공동주택과 함께 청년 및 교육지원용도와 상업·업무기능이 도입되도록 복합화 계획했다.

동작구청이 상도지구 종합행정타운으로 이전하면 특별계획구역 계획지침에 따라 세부개발계획을 수립하여 개발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노량진지구 지구단위계획 재정비를 통해 이 지역 일대가 노량진 학원가를 중심으로 한 교육·문화, 청년특화기능이 강화되고 노량진 지구중심의 위상이 보다 강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연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5 09:56:24 수정시간 : 2021/11/25 09:5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