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말하기 대회·방과 후 영어교실 등 인재양성 프로그램 지속 지원
  • 지난 12일 강원도 정선 예미초등학교에서 열린 ‘제16회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함께하는 영어말하기 대회’에서 관계자들과 학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지역난방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지난 12일 강원도 정선 예미초등학교에서 ‘제16회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함께하는 영어말하기 대회’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폐광 지역에 위치한 예미초등학교는 전체 학생 수가 56명으로, 한난은 도농 간 교육격차 완화를 위해 지난 2006년부터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한 이래 올해로 16년째 영어말하기 대회, 방과 후 영어교실, 방학 영어캠프 등의 ‘인재양성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이날 진행된 영어말하기 대회는 예선을 통과한 총 15명의 학생들이 참여했다.

한난 관계자는 “16년 전 처음으로 한난의 인재양성 프로그램의 지원을 받은 지원했던 학생들이 어느덧 20대 중후반이 돼 사회 각 분야에 필요한 인재로 활약하고 있다”며 “한난은 앞으로도 지역사회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들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16 09:53:12 수정시간 : 2021/11/16 09:5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