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라움하우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있는 고가 연립주택인 '트라움하우스 5차'가 공동주택 최고 매매가를 경신했다.

19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에 따르면 이 단지 전용면적 273.64㎡는 지난달 16일 185억원(4층)에 팔렸다. 이는 2006년 실거래 가격이 공개되기 시작한 이래 공동주택(아파트·다세대·연립주택) 역대 최고가다.

이 단지는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생전 소유한 것으로 알려져 유명세를 탔다. 지난해까지는 공동주택 공시가격 전국 1위를 15년 연속 차지했지만, 서울 강남구 청담동 'PH129'(더펜트하우스 청담) 아파트에 1위 자리를 내줬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9 21:50:42 수정시간 : 2021/10/19 21:50: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