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최종교섭에 나선 노사가 협상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교통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사 간 협상이 13일 늦은 밤 극적으로 타결됐다.

1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교통공사 노사는 전날 오후 3시경부터 최종 교섭을 시작했다가 1시간 20분 만에 협상을 마쳤다. 이후 다시 밤 8시경 재협상에 나섰지만 또 다시 45분 만에 협상이 결렬됐다.

그러나 3시간 후인 13일 밤 11시 20분 재개된 교섭에서 노사 양측은 최종 합의안에 도달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따라 예고됐던 14일 서울 지하철 파업은 철회됐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4 00:21:28 수정시간 : 2021/09/14 00:2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