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 혁신도시 공공기관·민간기업과 농촌지역 상생 위해 협력
  • 22일 비대면 온라인 ‘나주 혁신산단 연료전지 발전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식’에서 함형봉 남부발전 수소융합처장(맨 왼쪽부터 차례대로), 조영래 한전KPS 신사업본부장, 고순석 네오마루 대표, 이호준 신한자산운용 인프라운용센터장, 김기성 아이티에너지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남부발전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남부발전이 스마트팜에 수소연료전지를 접목해 농촌지역과의 상생협력을 통한 신사업모델 창출에 앞장선다.

남부발전은 22일 비대면 온라인을 통해 한전KPS, 네오마루, 신한자산운용, 아이티에너지와 ‘나주 혁신산단 연료전지 발전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남부발전은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구매와 발전소 운영을, 한전KPS와 네오마루는 발전소 건설(EPC) 공동수행을, 신한자산운용은 금융조달(PF) 주선을, 아이티에너지는 특수목적법인(SPC)으로 사업개발 주관을 각각 담당하게 된다.

이 사업은 전남 나주시 동수동 일대 혁신 산업단지 내 30MW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으로 총 사업비는 1630억원이다. 내년 하반기에 착공해 2024년 상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인근의 스마트팜 조성 예정단지와 연계해 농촌지역과의 상생협력 및 그린뉴딜 확산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스마트팜은 IT를 농업전반에 접목해 작물의 생산 효율성을 획기적으로 높인 농장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천연가스를 원료로 하는 연료전지를 스마트팜에 활용할 경우 발생된 열을 온실의 냉·난방시스템에 이용해 에너지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특히 연료전지 운영과정에서 발생하는 냉·난방열(15만Gcal/년)을 인근 스마트팜 및 산업단지 내 열수요처에 공급해 지역의 냉난방비 절감을 통한 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스마트팜 연계형 연료전지 사업모델은 친환경에너지를 활용해 에너지 효율을 최적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부응할 수 있도록 새로운 융복합형 사업모델 개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15:25:36 수정시간 : 2021/07/22 15:25:3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