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슬로베니아 크르슈코 원전 전경.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지난 6일 슬로베니아 원자력공사(NEK)가 발주한 ‘크르슈코 원전 2차기기 냉각수 열교환기 공급’사업의 수주전에서 2차 입찰까지 가는 접전 끝에 최종 공급사로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약 120만 유로 규모로, 발전기 고정자 냉각기 등 원전의 2차기기 냉각기로부터 열을 제거하는 주요 설비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한수원은 사업관리 및 품질관리를 담당하고 기자재 설계 및 제작은 국내 중소기업인 마이텍이 수행하고 시공 및 시운전은 슬로베니아 현지 업체가 맡을 예정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성과는 한수원과 중소기업의 상생을 통한 국내 원전기술 수출 판로를 확대한 사례”라며 “앞으로도 많은 국내 중소기업과 함께 해외 원전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12 15:09:42 수정시간 : 2021/07/12 15:09: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