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일 서울 용산구 현대산업개발 본사 압수수색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광주 붕괴 사고에 대해 경찰이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 본사를 16일 압수 수색했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서울 현대산업개발 본사에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전문수사관 등을 지원받아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경찰은 건설본부 등에서 철거 관련 계약서 등을 확보해 철거 공사와 관련해 본사와 현장 관계자들이 어떤 정보를 주고받았는지 구체적으로 파악할 방침이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6 16:03:38 수정시간 : 2021/06/16 16:03:3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