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근로자·협력사·외부전문가와 함께 안전경영 실천방안 논의
  • 10일 경기 성남시 한난 분당 본사에서 안전경영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한국지역난방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가 10일 현장 근로자, 협력사 및 외부전문가와 함께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 체계적인 안전경영 시스템 확산을 위해 ‘2021년 상반기 안전경영위원회’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안전경영위원회는 지난 2019년 3월 정부의 공공기관 작업장 안전강화 대책‘ 발표에 발맞춰 지난 2012년 12월 출범해 운영 중이던 안전관리위원회를 확대 개편한 사내 기구다.

위원회는 매년 2회 정기적으로 회의를 개최해 집단에너지 시설현장의 위해요소를 점검하고, 중대재해 예방조치 및 재발 방지대책, 근로자 안전·보건에 관한 중요한 사항에 대해 심의한다.

이번 회의는 한난 분당 본사에서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됐고, 2021년도 재난·산업안전분야 사업계획 및 상반기 주요실적, 한난 코로나19 대응현황이 보고됐다.

이번 위원회를 주관한 김진홍 안전경영위원장(한난 안전기술본부장)은 “위원회를 통해 개진된 의견을 적극적으로 안전분야 제도에 반영해 안전 중심의 최우선 경영체계 확대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1 15:30:22 수정시간 : 2021/06/11 15:30:2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