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삼성엔지니어링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은 3D 프린팅 기술을 통한 건축물 제작에 성공했다고 9일 밝혔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해 말부터 기술 개발에 착수해 올해 초 3D 프린팅 로봇 개발에 성공했고 이번에 파일럿테스트용 건축물 제작을 통해 프린팅 로봇의 출력 성능 테스트를 마쳤다. 제작 협력사로는 비정형 건축전문기업인 마션케이가 참여했다.

이번 기술 개발로 건축물의 공사기간은 단축하고 품질과 안정성은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3D 프린팅 기술을 통한 건축물 제작기간은 통상 제작기간의 10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또 로봇제작을 통해 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품질완성도를 높일 수 있음은 물론 인력투입 감소를 통한 안전사고 예방효과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삼성엔지니어링은 3D 프린팅 건축기술을 적극 활용해 해외 프로젝트 설계·조달·시공(EPC) 수행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오지 플랜트 현장에서의 숙련공 부족 문제 해소와 이에 따른 공기단축과 원가절감, 안전사고 감소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3D 프린팅 기술의 사업화를 통해 안정적 수익확보에도 나설 계획이다. 3D 프린팅 기술의 장점을 극대화한 고객맞춤형 모델 개발을 통해 적극적으로 사업 개발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디지털기술과 로봇 등을 기반으로 한 사업수행 혁신을 지속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기술 솔루션 회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09 09:42:18 수정시간 : 2021/06/09 09:42:1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