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태광맨션 가로주택사업 투시도. 사진=쌍용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쌍용건설은 지난 16일 부산 연제구 연산동 418-1에 있는 태광맨션 가로주택정비사업 시공사 총회에서 조합원 79명(전체 조합원 91명) 중 97.4%인 77명의 찬성표를 받아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태광맨션은 지하 4층~지상 29층 2개 동 총 299가구의 ‘더 플래티넘’ 주상복합 아파트로 탈바꿈한다. 공사비는 약 800억원 규모이며 2022년 4월 관리처분인가, 2023년 2월 착공을 거쳐 2026년 3월 준공될 예정이며 148가구가 일반분양될 예정이다.

쌍용건설은 주택형, 단지 내 조경 및 커뮤니티 시설 등도 고급 주상복합에 어울리는 특화 디자인을 적용한 점이 조합원들에게 호응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가로주택정비사업 첫 수주라는데 의미가 크다”며 “현재 약 2조원에 추정되는 가로주택정비사업 시장규모가 더욱 확대되고 있어 수도권과 광역시를 중심으로 수주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8 14:18:16 수정시간 : 2021/05/18 14:18:1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